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김이나 “저작권 수입? 임영웅에 감사해"

HOT!이슈

by 팁,자료,이슈 알찬 정보 2021. 9. 1. 17:36

본문

1년여간 ‘톡이나 할까?’를 지키며 수많은 게스트들을 만나온 톡터뷰어 김이나가, 1주년을 맞아 톡터뷰어가 아닌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관심을 모았다. 특히 저작권 수입을 묻자 임영웅에 감사 인사를 전하는 등 솔직하고 유쾌한 매력과 토크로 웃음을 전했다.


31일 오전 9시에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톡이나 할까?’에서는 가수 윤종신이 특별 톡터뷰어로 출연한 김이나와의 스페셜 톡터뷰 ‘톡해서 좋니?’를 공개했다. 이번 톡터뷰는 지난해 9월 첫 공개 이후 ‘카톡 인터뷰’라는 독특한 포맷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톡이나 할까?’ 1주년 특집으로 이루어진 것.

늘 게스트들의 이야기를 듣고 공감과 힐링을 전하는 토크를 펼쳐온 김이나는 게스트로서 본격적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전할 기회가 마련되자, 지난 1년 동안 톡터뷰어로서 느낀 고충과 소감을 솔직하게 드러내며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이나는 특별 톡터뷰어를 맡은 선배 윤종신과 함께 인생의 의미, 음악 외의 활동이 음악인들에 어떤 의미인지, 저작권 수입 등 다양한 속 깊은 이야기들을 털어놓았다. 김이나는 “톡터뷰를 나누며 미처 생각할 수 없던 시선을 깨닫기도 해 가사를 쓸 때 많은 도움이 된다”고 고백하기도. 이어 저작권 수입에 대한 윤종신의 다소 짓궂은 질문에는 “요즘 임영웅님 덕분에 매우 좋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재치 있는 답변으로 웃음을 더했다.

특히 김이나는 ‘톡이나 할까?’ 1주년을 맞은 소감으로 눈빛이나 동작 없이 순간 순간의 텍스트만으로 토크가 이루어지기에 “대화란 무엇인지 깊이 생각하게 돼 영혼을 갈아 넣고 있다”고 전해 톡터뷰어로서의 고충과 함께 무한한 애정을 표현했다.

그간 김이나는 ‘톡이나 할까?’에서 게스트들이 어려운 고백을 할 때마다 자신의 어린 시절 에피소드, 부모님 이야기 등을 숨김 없이 고백하며 게스트를 위로하고 교감하는 모습을 보여주어 많은 화제를 낳았던 터. 김이나는 톡터뷰 특유의 매력 때문에 간간이 “오버를 하게 된다”며 다른 방송처럼 높은 텐션으로 오버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도 모르게 스스로의 이야기를 꺼내게 되는 새로운 방식의 오버를 한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이날 특별 톡터뷰어를 맡은 윤종신은 처음에는 일명 ‘독수리 타법’으로 카톡만으로 인터뷰를 이어가는 것에 어려움을 호소했으나, 금세 “톡 대화법에 감정이 보인다”며 톡터뷰 특유의 매력에 빠져들어 감탄을 전하기도.

김이나는 지난 1년여간 만난 게스트들이 “하나씩 배울 것을 주고 가셨다”며 감사함도 표현했다. 특히 김이나는 첫 회에 출연한 배우 박보영을 가장 기억에 남는 게스트로 뽑아 눈길을 끌었다. 카톡 답장을 받은 순간의 표정, 답을 기다리는 동안의 느낌 등 톡터뷰라서 가능한 가느다란 감정선을 사랑스럽게 보여줘 인상적이었다는 것. 또 사춘기에 대한 생각을 일깨워 준 배우 문가영과도 계속 연락을 하고 지낸다며 김이나는 톡터뷰를 통해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고 나면 게스트와 더욱 친밀한 관계가 유지된다고 해 시선을 모았다.

카카오TV 오리지널 ‘톡이나 할까?’는 카톡 인터뷰라는 새로운 포맷을 통해 말 한마디 없는 가운데서도 흐르는 묘한 긴장감과 미세한 감정의 교류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말보다 톡이 편한 1530 젊은 세대들의 감성을 제대로 저격하고 있다. 매주 화요일 오전 9시에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